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제77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애국지사의 묘소와 자택을 방문하는 등 보훈 행보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이날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역에 안장됐던 선열 17위를 국립묘지로 옮기는 합동봉송식에 참석했다. 이후 비공개 일정으로 광복군 출신의 생존 애국지사 자택도 찾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애국선열 17위의 합동봉송식 추모사에서 "수유리 한국광복군 합동 묘소에는 20대의 젊은 나이에 중국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하다 전사하거나 옥중 순국하신 13분을 포함해 17위의 선열들이 지난 60여년간 모셔졌다"며 "광복 77년 만에 17위 선열 모두를 국립묘지로 모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갔던 영웅들을 우리가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책임있게 예우하는 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추모사에 앞서 윤 대통령은 광복군 선열 17위에 헌화·분향하고 광복군 김천성·이재현 애국지사 묘소를 잇달아 참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언론에 공지되지 않은 비공개 일정으로 광복군 출신 김영관(97) 애국지사의 송파구 자택도 방문했다. 

김 지사는 경기 포천 출생으로 1944년 일본군에 징집됐는데 근무 중 탈출해 중국 중앙군 제3전구 충의구국군 총지휘부를 거쳐 광복군에 입대했다.

이후 중국군 제3전구 관내 강서성(江西省) 상요(上饒) 하구진(河口鎭)의 제1지대 제2구대와 징모 제3분처에서 항일 독립운동 활동을 했다. 정부는 1990년 김 지사에 건국훈장 애족장을 수여했다. 또한 김 지사는 1951년 6·25전쟁에 참전하여 1952년 화랑무공훈장을 받은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조국 광복을 위해 헌신하셨던 애국지사분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이며,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을 기억하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과 국민통합을 실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