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과 강원, 충청권 일대 쏟아진 폭우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잇따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수도권과 강원, 충청권 일대 쏟아진 폭우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잇따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충남 부여에 시간당 110㎜를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2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4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부여에는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8월 1시간 최다 강수량'인 110.6㎜가 쏟아졌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8시30분까지 강수량은 청양 182.5㎜를 비롯해 부여 176.7㎜, 보령 114.7㎜, 논산 84.0㎜, 예산(원효봉) 77.0㎜, 당진(신평) 59.5㎜, 세종 전의 58.0㎜, 천안(성거) 53.5㎜, 홍성 53.4㎜, 계룡 47.5㎜, 서산 47.4㎜, 태안 44.5㎜, 아산 44.0㎜, 공주(유구) 38.5㎜, 대전(장동) 34.5㎜, 금산 27.9㎜, 서천 11.5㎜ 등이다.

비가 집중된 부여와 청양에서는 2명이 실종되기도 했다. 충남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4분께 충남 부여군 은산면 나령리 인근에서 봉고 트럭이 물길에 휩쓸려 떠내려갔고, 트럭에 타고 있던 운전자 A(55)씨와 동승자 1명 등 2명이 실종됐다.

소방 당국은 차량이 물에 떠내려갈 거 같다는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하천 다리 밑에서 차량만 발견했다. 소방 당국은 소방관 220명과 장비 20여 대를 동원해 A씨 등 실종된 2명을 찾기 위해 수색 중이다.

충남도에 따르면 논산 은진면과 논산 시내 2곳에서 도로가 침수됐다가 통행이 재개됐다. 부여 은산과 청양 장평 등 3곳에서는 사면이 유실돼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보령 청라와 신흑동 등에서는 주택 마당 등의 침수가 12건 발생했고, 대천천 하상주차장에도 물이 차는 등 모두 18건의 시설피해가 발생했다. 청양 남양면과 장평면 낙지리에서는 사면 유실이 발생했다.

현재 일부 도로의 경우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이날 오전까지 부여 은산면 소재지 삼거리와 부여 규암에서 청양으로 이어지는 도로, 은산면 백제CC 앞 도로 등 3곳이 통제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