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에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하루 만에 차량 1000대가 넘는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수도권에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하루 만에 차량 1000대가 넘는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지난 8일 집중호우가 시작된 이후 14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의 실종 1건이 오인신고로 결론 나 실종자 수가 5명에서 4명으로 감소했다.

중대본 잠정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사망자는 서울 8명, 경기 4명, 강원 2명 등 14명이며, 실종자는 경기 2명, 강원 2명 등 4명이다. 부상자는 26명(서울 2명, 경기 23명, 충남 1명)으로 늘었다.

애초 서울 서초구에서 4명이 실종된 것으로 보고됐으나 3명이 숨진 채 발견되고 1명은 오인신고로 결론나 수색 작업이 종료됐다.

앞서 서초소방서는 지난 8일 밤 릿타워 건물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에서 50대 추정 남성이 물살에 떠내려갔다는 신고를 받고 배수 및 수색 작업을 진행했다. 서초소방서는 전날 지하층 수색을 종료하고 해당 신고가 오인 신고라고 결론내렸다.

현재 전 지역에 기상특보는 없는 상황이다. 이날 오전 5시 30분 대전, 충남(계룡, 부여, 금산, 논산) 호우주의보가 해제됐다.

전체 사유시설 피해는 3990건이며 공공시설 피해는 907건이다. 주택·상가 침수 피해는 서울을 중심으로 3906건이다. 또 도로사면 103건, 하천제방 21건 등의 피해가 있었다.

주택 침수 등의 피해를 본 이재민은 서울, 경기를 중심으로 1901명이며, 이들 가운데 1502명이 아직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현재 인명피해 우려로 일반도로는 충남 14곳, 경기 5곳 등 22곳이 통제됐다. 국도는 31호선 일부 구간(강원 인제 하추리∼합강리 11㎞ 구간)이 교통 통제 중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