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 고랭지 배추밭을 찾아 일손을 돕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 고랭지 배추밭을 찾아 일손을 돕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력을 다해 추석 물가에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오늘(13일) “집중호우가 발생한 중부권 관련 품목을 중심으로 성수기 수급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특별히 관리하겠다”며 “농산물 수급이 불안하면 정부 비축 물량이나 채소가격안정제 물량 등을 즉시 시장에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 고랭지 배추밭을 찾아 배추 생육상태와 출하 계획을 점검하고 현지 농업계 의견을 들었다. 추 부총리는 “현재까지 작황이 좋다고 해 다소 안도가 된다”며 “소비자들이 안정된 가격으로 배추를 소비할 수 있도록 생산단계부터 유통까지 꼼꼼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와 관련해서 “신속한 복구 지원이 가장 시급한 과제다. 피해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 복구비용과 재해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겠다”며 “집중호우 피해가 컸던 중부권에서 많이 나는 배추·무·감자·사과·배 등 품목의 병해충 방제와 영양제 공급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추 부총리는 “내년에도 노지채소, 과수, 과채 등의 계약재배자금 융자를 늘리고 주요 식량작물 비축물량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채소가격안정제 예산은 올해 456억원보다 약 100억원 늘려 편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