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역 광장에 설치된 코로나 임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13일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4000여명 감소한 12만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2만4592명 늘어 누적 2123만6355명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6일(11만632명)의 1.13배, 2주일 전인 지난달 30일(8만1979명)의 1.52배 수준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이달 들어 연일 400명대 중반을 넘으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역대 최다치인 615명을 기록했다.

해외유입을 포함한 지역별 확진자 수는 ▲서울 2만1859명 ▲경기 3만1123명 ▲경남 7764명 ▲부산 7660명 ▲경북 6210명 ▲인천 6108명 ▲대구 6071명 ▲전남 5392명 ▲충남 5227명 ▲전북 4802명 ▲광주 4396명 ▲충북 4178명 ▲강원 3987명 ▲대전 3902명 ▲울산 2964명 ▲제주 1874명 ▲세종 1064명 등이다.

확진자 발생과 1∼2주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위중증 환자 수는 469명으로 전날(453명)보다 16명 늘었다. 위중증 환자 중 413명(88.1%)이 60세 이상이다.

전날 사망한 확진자는 67명으로 직전일(58명)보다 9명 많았다. 누적 사망자는 2만5566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