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라권부터 시작해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13일 기상청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라권부터 시작해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광복절 연휴 첫날인 오늘(13일) 전국 날씨는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 소식이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라권부터 시작해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 북부 30∼80㎜ ▲충청권 남부·경북 북부 내륙·서해5도 20∼60㎜ ▲강원 영동·남부지방(경북 북부 내륙 제외)·제주도 및 울릉도·독도 5∼30㎜다.

주요 도시 예상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춘천 22도 ▲강릉 25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춘천 29도 ▲강릉 31도 ▲대전 31도 ▲대구 35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부산 32도 ▲제주 35도 ▲창원 34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해안선에서 약 200㎞ 내 파고는 동해·서해·남해 0.5∼1.5m로 예측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