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700원대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부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700원대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박성필 기자]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이 6주 연속 하락했다. 지난달 시행한 유류세 인하 폭 확대(30→37%)와 국제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1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둘째 주(7∼11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48.7원 내린 ℓ당 1833.2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날 휘발유 판매가격은 ℓ당 1807.63원으로 집계돼 1700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다.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지역은 서울로, 지난주보다 47.7원 내린 ℓ당 1894.0원이었다. 가장 저렴한 지역은 대구, 45.8원 떨어진 1780.7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ℓ당 평균 1841.2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뜰주유소는 1808.6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국내 경유 가격도 6주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경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42.2원 내린 ℓ당 1927.5원을 나타냈다. 전날에는 ℓ당 1904.6으로, 경유 역시 1800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