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하이플러스의  하이플러스 카드가 지난달 편의점 충전 25만건을 기록했다. 사진=SM하이플러스 제공
SM하이플러스의  하이플러스 카드가 지난달 편의점 충전 25만건을 기록했다. 사진=SM하이플러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M그룹(회장 우오현) 서비스부문 계열사 SM하이플러스는 하이패스카드 ‘하이플러스카드’가 지난달 편의점 충전 25만건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같은 실적은 지난해 1월 편의점에서 발생한 하이플러스카드 충전 건(14만건) 대비 175% 이상 증가한 수치다. SM그룹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편의점 하이패스카드 충전고객 증가에 따른 결과로 분석했다.

SM하이플러스 관계자는 “하이패스카드는 전국 편의점에서도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는 서비스로 변화하고 있다”며 “우오현 SM그룹 회장의 고객만족과 적극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방침에 따라 소비자들이 보다 손쉽게 카드를 구입하고 충전하도록 서비스를 한층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SM하이플러스 하이플러스카드는 선불하이패스카드 대표브랜드로 전국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대부분의 편의점에서 충전을 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