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이 임직원 가족 등 60명과 대천해수욕장에서 줍깅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이 임직원 가족 등 60명과 대천해수욕장에서 줍깅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화건설은 충남 보령시 소재 대천해수욕장에서 해양환경 정화를 위한 ‘줍깅(줍다와 조깅의 합성어로 가벼운 달리기나 산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친환경 운동)’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12알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화건설 임직원 가족과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임직원 등 60명이 참여했다.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공식 후원사인 한화건설은 박람회 인근 해변을 정화하고 일상 속 환경보호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번 봉사활동 참여자들에게는 폐플라스틱 원단으로 제작한 친환경 티셔츠와 생분해성 쓰레기봉투, 집게, 장갑 등으로 구성된 줍깅 키트가 제공됐다. 봉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폭우가 지나간 다음날 여기저기 흩어져 있던 쓰레기를 청소했다.

김병용 한화건설 풍력사업실 차장은 “아내와 아이들과 뜻깊은 활동에 참여해서 의미가 깊다”며 “주변의 쓰레기를 줍는 것처럼 환경을 생각하는 작은 실천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시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