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내년 분양단지부터 사업조건에 따라 바이오필릭 주차장을 도입한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내년 분양단지부터 사업조건에 따라 바이오필릭 주차장을 도입한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포스코건설은 지하주차장에 햇볕을 끌어들이고 정원을 만든다고 1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선보이는 바이오필릭 주차장의 주요 내용은 친환경(Green)과 첨단기술(Smart)이다. 친환경 면에서는 자연을 온전히 느낄 수 있도록 설계한다. 지하 1층은 최대한 햇볕과 바람을 끌어들여 나무와 초화류 등 실제 식물을 식재하고 지하 2층 이하에는 들어오는 햇빛의 정도에 따라 반양지 식물이나 음지식물, 조경석 등을 조화롭게 갖춰 최대한 자연환경에 근접한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바이오필릭 주차장에 적합한 수목과 초화류 선정, 정원 조성, 시공 관리 노하우는 최근 친환경 주거 조경모델을 공동 개발키로 업무협약을 맺은 국립수목원으로부터 전수받게 된다. 안전과 편의를 위한 첨단기술 적용 측면에서는 별도의 전용 공간 없이 각 주차지에서 바로 충전할 수 있도록 전기차 과금형 콘센트를 갖출 예정이다.

아울러 지능형 영상 감시 시스템을 적용해 불꽃 감지를 통한 주차장내 화재, 서성거림까지 감지해 안전한 주차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 주차장은 앞으로 관련 법규와 시스템이 개선되는 대로 자율주행 주차시스템까지 발전시킬 방침이다. 바이오필릭 주차장은 내년 분양단지부터 사업조건에 따라 순차적으로 적용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포스코건설의 선진 기술력을 토대로 힐링과 편의, 안전을 제공하는 미래형 주차장이 실제 생활 속에 정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