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대국민 사과를  마치고 기자회견장에서 나오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  연합뉴스 제공)
12일 대국민 사과를  마치고 기자회견장에서 나오는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종현 기자] 수해복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찍게"라는 실언을 했던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거듭 사죄를 했으나 여론의 공분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김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저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 어떤 말로도 저의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다만 수해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주시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면서 "제가 갖고 있는 유일한 직책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 제기한 탈당이나 의원직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파문이 확산하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가까운 시일내에 김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며 징계 방침을  밝혔다.

김 의원의 사과와 주 위원장의 징계위 회부 방침이 보도된  이후에도 악화한 여론은 진정되지 않는 분위기다.

누리꾼들은 자질없고 국민의 짐이 되는 국회의원은  집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며 퇴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한  네티즌은 "윤리위보다 정신과  진료를 먼저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수해현장에서 비가왔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는  사람이 정상적인 사람"이냐고 반문했다.
다른 누리꾼은 "사과가  거짓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방법은 오직 의원직  사퇴"라면서 "버틸수록 신뢰만  무너진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사퇴  탈당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정치생명을 마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정도면 의원직 사퇴나 제명감이 아니냐, 더이상 구질구질한 변멸 말라"라는 의견도 있었다.

다른  누리꾼은 "사과하면 끝이냐"면서 "국민의힘은 제발 정신 좀 차리라"고  일갈했다.

김 의원을 두둔한 주호영  비대위원장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김 의원을 두둔한 주호영 위원장도 오십보백보, 그나물에 그밥 아니냐"고 했다. 다른 누리꾼은 "정치인들  제발 사진 찍으러 복구현장에  오지말라, 방해만 될 뿐이다"면서 "정치인  얼굴만  보면 화가 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