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 사진=국회공동취재단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 사진=국회공동취재단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지난 11일 수해지역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국민적 공분을 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예결위 간사직을 내려놓겠다며 사과했다.

김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정말 죄송하다. 유일한 직책인 예결위 간사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죄송하다. 정말 죄송하다”며 “제 자신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제 경솔한 말로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께 평생 반성하고 속죄할 것”이라며 “수해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마저 내치지 않길 국민들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수해복구 완료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하겠다”며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을 위로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할 일을 사력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어떤 처분도 받아들이겠다고 했는데 어떤 대책이 있나’,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연락했나’, ‘윤리위에 회부에 관해 어떻게 생각하나’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이날 사과에도 당 차원의 윤리위 징계를 피할 수 없게 될 전망이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성원 의원의 수해현장 실언에 관해 사과하며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달 2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로 선임됐다가 이번 논란으로 16일 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