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F-4E 전투기가 1대가 서해상에서 추락했으나 조종사 2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했다고 공군 측이 밝혔다. / 사진=대한민국 공군 공식 홈페이지.
공군 F-4E 전투기가 1대가 서해상에서 추락했으나 조종사 2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했다고 공군 측이 밝혔다. / 사진=대한민국 공군 공식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공군 F-4E 전투기가 1대가 서해상에서 추락했으나 조종사 2명은 무사히 비상 탈출했다. 해경과 소방 당국은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해상에 추락한 전투기 조종사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공군은 12일 낮 12시 20분쯤 F-4E 전투기 1대가 서해상에서 임무 중 추락했다고 밝혔다. 사고기는 이날 오전 11시 41분경 경기 수원기지를 이륙해 임무 수행 후 귀환 중이었다.

공군 측은 “조종사 2명이 비상 탈출해 성공해 생명에 지장이 없다”며 “현재까지 확인된 민간 피해도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한편, 공군은 윤병호 참모차장을 위원장으로 사고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있다. 사고기는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의 F-4E 팬텀으로, 사고 당시 조종사 2명이 탑승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