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남성사계시장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김성원 의원의 실언 논란과 관련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 표시가 있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한 발언이 방송 촬영에 그대로 중계됐다. 이후 옆에 서 있던 임이자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툭’ 치며 촬영 중인 방송사 카메라를 가리켰고, 권 원내대표는 굳은 표정으로 허공을 응시했다.

주 위원장은 김 의원 등 당내 여러 의원의 비대위원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론에 하마평이 나오던데 많이 다르다”며 “보도 내용이 어디서 들었는지 모르겠는데 제가 생각해보지 않은 사람들도 올라가 있는데, 우선 사실과 다르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비대위 인선 구성은 얼개를 잡아가고 있는데 원래 오늘 할 수 있다고 했었는데 오늘 상임전국위를 소집하기 어려운 사정이 있는 모양”이라며 “휴일을 넘기고 16일쯤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위원장은 “처음부터 금요일에 하기 쉽지 않다는 걸 알았기 때문에 인선도 거기에 속도를 맞춰서 하고 있다”며 “여러 후보군을 놓고 조합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도 했다.

‘비대위가 구인난을 겪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비대위원 인선에 대해 제가 고심은 많지만 ‘인력난’이라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오보다”라고 일축했다.

권성동 원내대표의 당연직 비대위원 포함 여부에 대해서는 “의원들을 대표할 사람이 있어야 하므로 당연직에 가까운 것 아닌가. (비대위와) 원내와의 소통도 필요하다”며 “지금까지 한 번도 (원내대표가 비대위에) 빠진 적이 없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의 재신임을 물어야 한다는 당내 주장에 대해서는 “그건 의총이 열리면 의원들 의견이 있을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고, 주요 당직 인선 시점을 물은 질의에는 “사무총장, 당 대변인, 여의도연구원장 등 지금 비어있는 자리에 대한 전체적인 인선도 같이 하는 상황이다. 16일에 가급적 같이 발표하려 한다”고 답했다.

가처분 소송을 진행 중인 이준석 대표와 만날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는 “직간접적으로 만났으면 좋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는데 접촉 자체가 안된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통령실 인적 쇄신 필요성과 관련해서는 “국민이나 언론에서 인적 쇄신 요구가 많은 것을 알고 있다. 대통령이 휴가 중에 그런 것에 대해 구상을 하지 않았을까”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