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퇴출 후 서비스 복구 시기 미정
현지 10개 게임사, 정부에 항의서한 보내

크래프톤가 인도현지법인을 설립하고 BGMI를 직접 서비스 중이었으나 지난 7월28일 현지 정부의 서비스 중단조치를 받았다. 사진=크래프톤 제공
크래프톤가 인도현지법인을 설립하고 BGMI를 직접 서비스 중이었으나 지난 7월28일 현지 정부의 서비스 중단조치를 받았다. 사진=크래프톤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인도 정부가 크래프톤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BGMI)를 퇴출한 이유가 텐센트와의 연관성 때문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인도 현지개발사들도 BGMI의 퇴출에 반발하지만 구체적인 서비스 복구 시기는 확정되지 않고 있다.

크래프톤은 11일 2분기 컨퍼런스콜에서 최근 BGMI의 인도 차단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배동근 크래프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BGMI가 지난달 28일 인도 정부에 의해 양대 앱스토어에서 한시적 차단조치를 받았다“며 ”인도정부 입장을 이해하고 엄격한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직접 서비스한 만큼 인도 이용자가 다시 BGMI를 즐길 수 있도록 관계당국과 충실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CFO는 "BGMI는 2021년 7월 재출시 이후 1년 만에 누적 이용자 1억명을 돌파한 국민 게임"이라며 "2분기에도 현지 온오프라인 컬래버레이션 통해 이용자 기반 넓히는 한편 다양한 유료화 콘텐츠 확장으로 BGMI만의 배틀로얄 경험 선사했다"고 설명했다.

BGMI는 텐센트의 배급으로 인도 서비스를 시작했다가 사용자 정보 보호 문제로 퇴출 조치를 받았다. 당시 텐센트가 중국으로 게임 이용자들의 정보를 빼돌린다는 논란에 휘말린 탓이다. 이후 지난해 7월 크래프톤이 인도에 직접 진출해 서비스를 재개했다. 크래프톤은 인도시장에 직접 진출한 국내 게임사가 됐고 현지 개발사들과 협업해 업계를 키워내는데 일조했다.

이번 BGMI 사용중단 사태가 벌어지자 현지 개발사들이 나서서 정부에 항의 성명을 보내는 등 크래프톤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아웃라이어 게임즈(Outlier Games), 스토리 픽스(Story Pix) 등 총 10개의 인도 게임 개발사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인도에서 활동하는 모든 기업에게 공정한 대우를 해달라”며 공동 서명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인도의 게임산업은 숙련도와 노동력 측면에서 상당히 뒤처진 상황”이라며 “인도에서 강력한 게임 생태계를 구축하려면 경험과 차세대 기술을 갖춘 선도적인 글로벌 게임 회사들이 필요하다. 따라서 우리는 인도에서 활동하는 모든 회사들에 대해 균일하고 공정한 대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인도 정부가 텐센트가 크래프톤 지분을 보유한 것이 원인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텐센트는 크래프톤 지분 13.53%를 보유했다. 인도 시민단체는 BGMI와 배그 모바일이 이름만 바뀐 사실상 같은 게임이라며 게임 퇴출을 요구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인도 정부는 텐센트와의 연관성이 이유가 아니라고 밝혔지만 가레나의 프리파이어도 텐센트의 투자를 받는다는 이유로 퇴출됐다”며 “인도 내 반중국 정서가 강하기에 현지 정부도 이러한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