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8·15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취재진과 만나 “사면을 위한 국무회의가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설명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정치인을 배제하고 경제인과 민생사범 위주로 특별사면을 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이명박(MB) 전 대통령, 김경수 전 경남지사,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병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은 사면 대상에서 빠지게 될 전망이다.

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복권이 유력시되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도 사면 대상에 포함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