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당관세에 농민 반발
11일 서울역 궐기대회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에서 수입축산물 무관세 철회와 사료값 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축산농가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에서 수입축산물 무관세 철회와 사료값 안정 대책을 촉구하는 축산농가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전국 축산단체가 정부의 수입 축산물 무관세 철회와 사료가격 안정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거리로 나섰다.

전국한우협회, 대한한돈협회 등 9개 축산 단체로 이뤄진 ‘축산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1일 오후 서울역 12번 출구 앞에서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이 거리로 나서게 된 건 정부가 지난달 고물가를 잡겠다고 내놓은 수입 축산물 무관세 정책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달 20일부터 외국산 수입 돼지고기와, 소고기, 닭고기에 대한 관세를 받지 않고 있다.

축산단체는 반발에 나섰다. 최근 사료값이 크게 올랐는데 국내 축산물 소비자가격은 하락해 농가를 더 어렵게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대책이 물가를 끌어내리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정부가 지난달 물가부담 경감 차원에서 수입 축산물에 대해 할당관세 0%를 적용했다”며 “공정하고 상식적이라면 수입산보다 국내산 축산물에 대한 지원대책이 먼저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이런 면세조치 이후에도 수입 축산물 가격은 비슷하지만 국내 축산물 가격은 대폭 하락했다”며 “이는 이번 정책이 잘못됐음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이날 집회에서 ▲수입 축산물 할당관세 즉각 철회 ▲사료가격 안정 대책 수립 ▲할당관세 적용 수입 축산물 유통정보 공개 ▲군 급식 경쟁입찰 철회 등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