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수도권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서 가전 무상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긴급 구호활동에 나섰다. 사진=LG 제공
LG전자가 수도권 집중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서 가전 무상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긴급 구호활동에 나섰다. 사진=LG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LG그룹이 수도권 일대 많은 비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을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LG그룹에 따르면 계열사별로 침수 가전 무상 수리, 무선 통신 서비스 지원 등 긴급 구호에 나섰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심각한 관악구 신림동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엔지니어들을 파견해 침수 가전 무상 수리 서비스 활동을 진행한다.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냉장고, 에어컨 등 침수된 가전을 무상으로 세척하고, 필요에 따라 부품 교환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 임시대피소에 공기청정기와 에어로타워를 각각 10대씩 보내기로 했다. 

LG유플러스도 대한적십자사와 주민 50여명이 대피해 있는 구룡중학교 강당에 휴대폰 무료 충전 및 와이파이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이외 서울 마곡 사옥 관제실을 비롯한 네트워크 인력도 24시간 운영 중이다.

LG그룹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생활 터전을 잃고 어려움을 겪는 이재민들이 이른 시일 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를 복구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