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이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천문우주분야 청소년 과학아카데미”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이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천문우주분야 청소년 과학아카데미”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쓰오일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에쓰오일(S-OIL)이 설립한 공익재단 에쓰오일과학문화재단이 11일 경기도 과천시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제5회 천문우주분야 청소년 과학아카데미’를 개최했다.

국립과천과학관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공동 주관한 행사는 경기지역교육청에서 사전에 선발한 중학생 25명을 대상으로 전시장 해설 관람, 인공위성에 대한 멘토링 강연, 캔 위성 제작 체험, 과학마술쇼 등이 진행됐다. 

재단은 과학관 접근성이 낮은 취약 계층과 과학 호기심이 많은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과학문화 저변 확대 및 사회적 가치실현을 목적으로 올해 과학아카데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올해 5월 1회를 시작으로 한 해 동안 총 9회에 걸쳐 50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재단은 이외 과학분야 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청소년 과학아카데미뿐 아니라 우수학위 논문상 시상 및 차세대 과학자상, 이공계 분야 국제학술포럼 개최 등 연구 지원을 통한 미래 과학 인재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