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피해지역 신속 복구·이재민 지원에 성금 20억 기탁
임직원 긴급지원단 통한 구호활동 실시, 세탁·방역 차량 투입
수해차량 특별지원서비스 연말까지… 수리비 최대 50% 할인

현대차그룹이 중부 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중부 지역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 사진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박정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중부 지역 집중 호우 피해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20억원의 성금 기탁과 함께 긴급 구호활동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피해 복구와 수해지역 주민들에 대한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성금 20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한다고 11일 밝혔다.

또한 성금 기탁과 별도로 임직원 긴급지원단을 꾸려 피해 지역에 생수와 라면 등 기본 생필품을 지원한다. 이동식 세탁구호차량 4대와 방역구호차량 1대를 투입해 오염된 세탁물 처리와 피해 지역의 방역을 도울 예정이다.

지난 10일에는 수해지역 고객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수해피해 차량 입고 시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해 부담을 최소화하는 한편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를 무상으로 지원한다.

아울러 자차보험 없이 수해 차량을 입고한 고객이 렌터카를 대여하면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우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모든 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성금, 수해차량 특별지원, 긴급구호활동을 통해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