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매출 1조1252억원·영업익 712억원
2년차 더현대서울, 기대이상의 성과

현대백화점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71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3.5% 증가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71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3.5% 증가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현대백화점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71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3.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1252억원으로 30.3% 증가했다. 순이익은 537억원으로 11.2% 늘었다. 매출은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상반기 기준 매출은 33.1% 증가해 2조596억원, 영업이익은 30.5% 늘어난 1601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백화점 매출이 5888억원으로 8.3% 늘었고 영업이익은 850억원으로 30.2% 뛰었다. 면세점 매출은 62.5% 늘어난 5703억원을 기록했으나 중국 봉쇄 영향으로 영업이익률이 줄면서 138억원의 적자를 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패션과 화장품 등 매출이 눈에 띄게 늘면서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더현대서울이 MZ세대(밀레니얼+Z세대)에게 큰 주목을 받으며 오픈 2년 차 점포로는 이례적으로 분기 손익분기점을 달성하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보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