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건설이 신입사원에게 전달한 입사 환영 키트. 사진=DL건설 제공
DL건설이 신입사원에게 전달한 입사 환영 키트. 사진=DL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DL건설은 올해 90명 규모의 정규직 신입사원을 채용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신입사원 채용은 총 2회에 걸쳐 진행됐다. 올 3월에 진행된 공개채용은 인턴십 형태로 전개됐다. DL건설은 건축과 설비, 전기, 토목, 안전, 관리 등의 분야에서 총 51명의 신입사원을 선발했다.

이후 지난 1일부터 추가 공개채용을 통해 총 35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했으며 이들은 오는 16일부터 건축, 설비, 전기, 안전 등의 분야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DL건설은 하반기 예정된 대규모 신규 현장 착공에 따른 소요 인원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신입사원을 채용했다고 설명했다.

DL건설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수주에 맞춰, 향후 대폭 증가할 현장 인력 수요에 대응하고자 신규 인력의 확대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러한 계획에 발맞춰 장기적으로 당사와 성장할 인재들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기에 적극적으로 채용에 나섰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채용을 통해 DL건설은 보다 유연한 기업문화를 조성하는 동시에, 회사에 대한 더 큰 자부심을 부여하고자 하는 노력을 함께 병행했다. 우선 면접 과정에서 최근 트랜드(Trend)로 떠오르고 있는 ‘리버스 인터뷰(Reverse Interview)’를 도입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면접자와 구직자의 역할을 뒤바꾼 상황에서 면접을 진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리버스 인터뷰를 통해 지원자는 면접 과정에 참여한 선배 사원에게 회사 및 직무 등을 질문하는 시간과 선배 사원으로부터 응원을 받는 시간을 함께 가졌다.

아울러  DL건설은 최종 합격자를 대상으로 ‘입사 환영 키트(Kit)’를 선물로 증정했다. 키트는 황금 명함과 명함지갑, 볼펜, 텀블러 등으로 구성됐다. 아울러 합격자 부모님에게도 꽃바구니와 함께 대표이사 명의의 감사 카드도 제공했다.

DL건설 관계자는 “이번 면접은 지원자들의 취업에 대한 깊은 고민과 당사에 대한 그들의 생각을 가감없이 청취하는 기회였다”며 “회사의 발전 방향 수립에 구성원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다양한 구성원의 의견이 존중받는 기업문화가 자리잡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