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인상 이후 올 들어 두번째 가격 인상
피자알볼로·파파존스 "당분간 인상 계획 없어"

도미노피자가 올 들어 두 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사진은 도미노피자의 '블랙타이거 슈림프 피자'. 사진=도미노피자 제공
도미노피자가 올 들어 두 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사진은 도미노피자의 '블랙타이거 슈림프 피자'. 사진=도미노피자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도미노피자가 올 들어 두 번째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지난 1월 10종의 피자 가격 인상 이후 약 7개월만이다.

도미노피자는 오는 12일부터 포테이토, 슈퍼디럭스 등 클래식피자 10종, 프리미엄피자 6종 등 총 16종 피자 판매 가격을 500~1000원씩 일괄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라지 사이즈 피자는 1000원, 미디움은 500원씩 오른다. 블랙타이거 슈림프 미디움은 2만9500원에서 3만원으로, 라지 사이즈는 3만5900원에서 3만6900원으로 조정된다.

이외에도 스파게티와 치킨 등 사이드 디시는 5종 모두 1000원씩, 음료 6종 가격도 200원씩 오른다.

피자알볼로, 파파존스 등 경쟁 업체들은 원부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부담은 있으나 당분간 인상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도미노피자가 가격 인상에 나서면서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올 초에도 도미노피자가 먼저 가격을 올리자 한 두 달 간격으로 피자알볼로, 파파존스,미스터피자 등 다른 피자 프랜차이즈들이 가격을 인상했기 때문이다.

피자업계 관계자는 “밀가루부터 포장지 등 원부자재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며 “하반기 가격 인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