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매출액 7조1473억원, 영업손실 123억원
상품 경쟁력 강화 등 하반기 '수익성개선' 주력

이마트는 올 2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액이 7조1473억원으로 21.9% 증가했다.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는 올 2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액이 7조1473억원으로 21.9% 증가했다. 사진=이마트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이마트가 2분기 연속 연결 매출 7조원을 돌파했다. 온·오프라인 자회사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4개분기 연속 최대 매출 기록을 이어갔다.

이마트는 올 2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액이 7조1473억원으로 21.9%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인사비 등 판관비 증가로 연결기준 2분기 영업이익은 123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지분을 인수한 SCK컴퍼니와 G마켓의 무형자산 감가상각비도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별도기준 2분기 총매출액은 1.7% 증가한 3조9607억원, 영업손실은 191억원이다.

사업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할인점 총매출액은 4.1% 늘어난 2조9002억원이며 기존점 역시 3.8% 신장하며 8개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문점은 수익성과 사업성 중심의 사업구조 재편에 따라 지난해 동기보다 52억원 개선한 34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1분기 흑자 달성에 이어 2분기에는 흑자 폭을 대폭 확대했다.

주요 연결 자회사들도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이어갔다. 조선호텔앤리조트 2분기 매출은 62.6% 증가한 1165억원, 영업이익은 206억원 개선한 14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이마트24는 영업이익이 35억원 증가한 43억원을 기록하며 상반기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했다. 점포수는 176개점 증가한 총 6204개점이다. 지속적으로 수익성을 높여 하반기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SSG닷컴 2분기 총거래액(GMV)은 13% 증가한 1조4884억원, 순매출은 21.1% 증가한 4231억원을 기록했다. 자회사인 W컨셉 GMV는 47% 증가한 1110억원을 기록했고 2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G마켓은 1% 증가한 4조497억원으로 나타났다. 

SCK컴퍼니 2분기 매출은 15% 성장한 6659억원,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1분기 대비 185억원 증가한 475억원을 기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상품 경쟁력 강화, 자체개발(PL) 상품 확대, 물류 효율성 강화 등을 바탕으로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