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수보험료 9조8875억원, 세전이익 1조286억원 각각 기록

사진=삼성화재 사옥
사진=삼성화재 사옥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삼성화재가 올해 상반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0.8% 증가한 749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11일 밝혔다. 

세전이익은 1.8% 성장한 1조286억원이며 당기순이익은 작년 삼성전자의 특별 배당을 제외할 경우 18.9% 증가한 수준이다. 

원수 보험료(매출)는 1.3% 늘어난 9조8875억원을 기록했다. 보험 종목별로는 일반보험의 원수 보험료가 10%, 자동차보험이 0.9% 각각 늘었다. 

올해 상반기 보험 종목별 손해율은 일반보험의 경우 작년 동기보다 3.2% 포인트 개선된 69.3%로 나타났다.

장기보험의 손해율은 81.1%, 자동차 보험은 76.5%였다.

한편, 삼성화재의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9.0% 증가한 340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8.4% 증가한 4901억원이며 원수 보험료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 늘어난 5조28억원이었다.

홍성우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올해 하반기 역시 물가 상승과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경영환경의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수익성 중심의 성장과 효율 개선을 지속해 안정적 수익 기반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삼성화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