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전기차 경주 대회서 전장 기술·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삼성이 국내에서 열리는 '2022 서울 E-PRIX(E-프리)' 전기차 경주대회에 맞춰 홍보관을 마련했다. 홍보관 내 삼성전자 전시존에서 차량용 시스템반도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
삼성이 국내에서 열리는 '2022 서울 E-PRIX(E-프리)' 전기차 경주대회에 맞춰 홍보관을 마련했다. 홍보관 내 삼성전자 전시존에서 차량용 시스템반도체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삼성이 11일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전기차 경주대회 ‘2022 서울 E-PRIX(E-프리)’에서 홍보관을 마련해 전장 기술을 선보였다. 회사는 홍보관을 통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도 힘을 보탰다. 

E-PRIX는 세계 최대 전기차 경주대회 ‘포뮬러 E 챔피언십’의 도시별 순회 대회로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한다. 베를린, 런던, 뉴욕 등에 이어 서울에서 오는 13~14일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삼성은 대회장 주변인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앞 공원에 E-PRIX 삼성 홍보관을 열고 오는 14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 등 4개사가 참여해 전장 관련 주요 기술을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자동차의 전동화·정보통신(IT)화에 맞춰 하만과 시너지를 강화해 집안과 모바일 경험이 자동차 안에서도 끊김 없이 연결되는 새로운 차량 내 경험(In-Cabin Experience) 솔루션을 제안했다. 

증강현실(AR)을 이용해 운전자가 차량·도로를 비롯한 다양한 주변 상황과 서비스 등 유용한 정보를 받으면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전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경험을 보여준다. 모빌리티시장을 선도하는 첨단보조주행장치(ADAS), 이미지센서 등 차량용 시스템반도체도 전시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S자 형태의 멀티 폴더블(Multi Foldable) 제품 ‘Flex S’와 안쪽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Flex G’, 4대 3 비율의 17.3형 패널을 적용한 IT용 폴더블 디스플레이 ‘Flex Note’를 비롯해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공개했다.

디지털 콕핏은 OLED 특유의 가볍고 슬림한 구조가 적용돼 얇은 베젤로 디자인 확장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또한 완벽한 블랙과 깊은 명암 표현이 가능해 야간주행 시 심미적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삼성전기는 전기차와 자율주행 자동차의 확대로 탑재가 증가하는 초고용량 전장용 MLCC와 다양한 기능의 카메라모듈을 홍보관에 배치했다. 독자개발 유전체 등 핵심 기술이 적용된 초고용량 전장용 MLCC는 고성능 반도체 에너지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공급해준다.

이외 자동 주차나 자율주행시 물체를 정확히 인식할 수 있는 고화소 서라운드뷰 모니터링(SVM) 카메라, PTC히터(자동 온도제어)가 적용된 디프로스트(Defrost) 카메라, 빛의 양을 조절해 인식 정확도를 높여주는 가변조리개(IRIS) 카메라를 소개했다.

삼성SDI는 올해 1월 CES 2022에서 처음 공개한 배터리 브랜드 ‘프라이맥스(PRiMX)’를 전시했고, 키오스크와 터치스크린을 활용해 배터리 성능과 품질 등 관람객들이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로 부스를 구성했다. 

나만의 EV 차량 만들기 시뮬레이션으로 선호하는 스타일에 맞는 프라이맥스 제품을 추천한다. 삼성SDI는 이와 함께 가상인물 샘(SAM)을 앞세워 사물배터리(Battery of Things·BoT) 등 배터리 기술력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과 관련된 스마트 라이프를 강조했다.

홍보관 외부에 배치된 LED 디스플레이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하는 영상이 상영된다. 사진=삼성 제공 
홍보관 외부에 배치된 LED 디스플레이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응원하는 영상이 상영된다. 사진=삼성 제공 

홍보관은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서도 활용된다. 홍보관 외부 양측의 설치된 160형 발광다이오드(LED) 디스플레이에서는 전장 관련 영상뿐 아니라 세계엑스포 부산 유치를 응원하는 영상이 연속 상영된다. 방문객에게는 유치위원회 안내서가 배부된다.

삼성 관계자는 “국내 최초 전기차 경주대회 현장에서 홍보관을 통해 전기차 곳곳에 담긴 회사 기술력을 소개하겠다”며 “차세대 모빌리티를 위한 회사의 노력과 스마트 혁신 강국을 위한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을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