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튀김 아니냐. 먹어봐라" 황당 답변에 소비자 분노
해당 점주 "피해 끼쳐 죄송하다", 본사 "재발방지 할 것"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장모님치킨에서 배달시킨 치킨에 담배꽁초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장모님치킨 홈페이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장모님치킨에서 배달시킨 치킨에 담배꽁초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장모님치킨 홈페이지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치킨에 담배꽁초가 함께 튀겨져 논란이 된 장모님치킨 가맹점 점주가 결국 폐업을 결정했다.

장모님치킨 본사는 10일 홈페이지에 “이번에 발생한 위생 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본사는 “해당 문제가 발생한 매장은 1차적으로 15일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2차적으로 가맹점주 협의회와 회의를 통해 추가 징계를 결정하던 중, 해당 매장 점주가 ‘브랜드와 다른 가맹점주분들께 피해 끼쳐 죄송하다’며 폐업 결정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작성자 A씨는 경상남도 마산 지역 장모님치킨 가맹점에서 순살치킨을 배달 주문해 먹다가 음식에서 담배꽁초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매장에 전화해 항의했더니 사장이 “감자튀김 아니냐. 먹어봐라”고 하는가 하면 “담배만 쏙 빼고 맛있게 드시라”라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후 해당 사장이 방문해 직접 보고 담배임을 인정했다”며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했다“고 부연했다.

본사는 “피해를 당하신 고객분께는 직접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릴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하고자 관리자들이 직접 매장별 위생교육을 추가적으로 진행해 믿을 수 있는 음식을 대접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