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정부 토지주택 정책에 맞는 적임자 정할 시기
임기 1년8개월 남은 시점 "떠날 때가 된 것 같다"

김현준 LH 사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임직원들에게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사진=LH 제공
김현준 LH 사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임직원들에게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사진=LH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새 정부 출범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대형 공공기관장 가운데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처음으로 사의를 표했다.

11일 정부와 국회 등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김 사장은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 추진을 앞둔 상황에서 새 정부의 토지주택 정책을 함께 할 새로운 적임자를 맞는 것이 맞다고 판단해 사의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24년 4월로 1년8개월 남은 상태다. 그는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장을 맡았고 LH 임직원 땅 투기 의혹 제기 직후인 지난해 4월 사정기관 출신 중 처음으로 LH 사장 자리에 올랐다. 취임 이후 땅 투기 사건 수습을 위해 전 직원 재산등록 등을 도입하는 등 조직개편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간부들이 회사 출장지에서 골프를 친 사실이 밝혀지면서 기강해이 논란이 커졌고 한덕수 국무총리와 원 장관이 잇따라 유감을 표했다.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으면서 김 사장이 시기를 앞당겨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김 사장은 최근 임원진들이 모인 자리에서 “1년4개월 동안 LH의 혁신을 위해 노력했다. 떠날 때가 된 것 같다”며 사퇴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LH와 국토부는 다음 주 중 퇴임절차를 밟고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