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안전성 향상·에너지 절감 효과' 기대

한국전력공사(한전)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켑코이에스와 ‘식품매장 냉장고 문달기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을 비롯한 식약처· 켑코이에스 관계자들이 대형마트에서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한전 제공
한국전력공사(한전)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켑코이에스와 ‘식품매장 냉장고 문달기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전을 비롯한 식약처· 켑코이에스 관계자들이 대형마트에서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한전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국전력공사(한전)가 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에너지절약전문기업 켑코이에스와 ‘식품매장 냉장고 문 달기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에너지 효율 향상과 식품 안전성 제고를 위한 목적으로 대형마트·편의점에 있는 냉장식품 진열, 판매용 개방형 냉장고에 문(Door)이 설치된다. 현재 전국 식품매장 개방형 냉장고 수는 총 50만4323대에 달한다. 

주요 사업 내용에는 ▲냉장고 문 설치 촉진 지원 ▲절감효과 분석·활용 ▲냉장고 문 설치 사업 확대를 위한 영업자 인식 개선 ▲냉장고 문 설치 금융지원 등이 담겼다. 

식약처는 영업자 인식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켑코이에스는 문 설치 비용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을 지원을 맡았다. 문형으로 개조·교체할 경우 1대당 연간 3.5메가와트시(MWh)의 전기 절감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연간 총 178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전력을 줄일 수 있다. 이는 약 48만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한전은 시범사업을 통해 설치 고객에 대한 지원금 지급과 에너지 절감량을 확보하는 ‘EERS’(Energy Efficiency Resource Standard) 사업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롯데마트 2개소, CU편의점 5개소에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측정하고 사업에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식약처는 이 과정에서 유통사 홍보활동으로 사업참여 식품매장을 모집한다. 대형마트, 기업형 마트(SSM) 위주로 업체를 추가 모집 중이다. 

켑코이에스의 경우 ESCO(Energy Service Company) 사업 모델을 통해 선투자·요금 절감액 등 투자비 회수에 나선다. 아울러 사업참여 고객과 수익률 공유방안을 협의한 뒤 ESCO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식품 안전과 에너지 효율 향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식품매장 냉장고 문 달기 사례와 같은 국민 삶의 질과 밀접한 분야 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