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일 동안 792만주 팔아치워… 여전히 1억5500만주 보유
"4개월전처럼 트위터 인수자금 마련하기 위한 것" 주장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앞서 추가 지분매각은 없다고 밝힌 지 4개월 만에 9조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처분했다. 시장에선 이번 지분매각 역시 4개월 전과 같이 트위터 인수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앞서 추가 지분매각은 없다고 밝힌 지 4개월 만에 9조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처분했다. 시장에선 이번 지분매각 역시 4개월 전과 같이 트위터 인수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글로벌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이끄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앞서 추가 지분매각은 없다고 밝힌 지 4개월 만에 9조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처분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달 5일(330만주)부터 8일(158만주), 9일(304만주)에  걸쳐 69억달러(약 9조238억원) 어치의 테슬라 지분 792만주를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0일 호실적을 발표한 테슬라 주가는 740달러선에서 15%가량 상승해 전날 종가 기준 850달러선을 나타냈다.

앞서 머스크는 4월 말 85억달러(약 11조원)어치를 팔아치우면서 “추가 매각 계획은 없다”고 공언했다. 당시 매각 배경을 놓고 트위터 인수자금을 마련하려는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번 지분매각은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합의를 번복하면서 양측이 소송전으로 날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진행된 것이다. 지난 4월 머스크는 440억달러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합의했지만 이후 트위터의 가짜 계정 문제를 지적하며 지난달 갑자기 계약 파기를 선언했다. 이후 트위터 측은 일방적인 계약 파기를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고, 머스크도 트위터가 핵심 정보를 속였다고 주장하며 맞고소했다.

이번 매각으로 머스크가 소유한 테슬라 주식은 1억5500만주가 됐다. 머스크가 지난 10개월간 처분한 테슬라 주식은 약 320억달러(약 41조8000억원)어치에 달한다.

시장에서는 이번 지분매각 역시 4개월 전과 같이 트위터 인수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당사자인 머스크는 매각이 알려진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트위터가 이번 계약을 강제로 성사시키는 경우에 대비해 테슬라 주식을 긴급하게 처분하는 상황을 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해 이를 뒷받침했다.

일부 투자자들은 머스크가 차익실현에 나선 것이라 추측했다. 깜짝 실적을 비롯해 이달 중 진행될 주식분할과 오는 19일 개최될 인공지능(AI) 데이 등 호재를 앞두고 주식을 내다 팔은 건 머스크가 지금을 단기적으로 고점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