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보험 내 침수피해 보장… 국내 손보사 중 유일
'셀링 포인트'로 적합… 설계사 입장선 매력적인 상품

8~9일 양일간 수도권,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특히 강남 서초 지역에 많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침수차량이 거리에 방치돼 있다.
8~9일 양일간 수도권,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특히 강남 서초 지역에 많은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침수차량이 거리에 방치돼 있다.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삼성화재가 집중호우로 발생한 침수피해 이슈를 마케팅 수단으로 삼아 운전자보험 판매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다.

삼성화재는 지난 9일부터 판매채널에 자사 운전자보험 셀링 포인트를 담은 교육자료를 배포했다. 최근 집중된 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이 많아지자, 이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화재는 다른 손해보험사에는 없는 침수피해 관련 담보를 운전자보험에서 보장한다. 대표적인 게 침수차량 언더코팅 수리비용지원금과 침수차량 전손 후 차량구입취득세지원금 담보다.

침수차량 언더코팅 수리비용지원금은 보험기간 중 피보험자동차에 침수사고로 인한 직접적인 손해가 발생해 실제 수리를 한 후 피보험자동차의 하체보호(언더코팅)을 시공한 경우, 실제 소용된 비용을 가입금액 한도로 보장하는 담보다.

침수차량 전손 후 차량구입취득세지원금은 침수사고로 인한 전손이 발생해 피보험자동차를 폐차하고, 폐차한 날로부터 2년 이내에 피보험자 명의로 자동차를 신규등록하게 된 경우, 실제 부담한 취득세를 가입금액 한도로 보장하는 게 핵심이다.

영업현장에서는 운전자보험 모집의 셀링 포인트로 적합하다는 분위기다. 침수피해로 보험에 관한 관심도가 높아진 가운데, 이를 활용해 운전자보험 판매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집중호우로 침수피해가 늘고 보험에 관한 관심이 높아졌다. 침수피해 보장 담보는 삼성화재 운전자보험만 가지고 있다보니 설계사 입장에서는 매력적인 상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침수차량 언더코팅 수리비용지원금 담보는 부분손상일 경우에만 보장이 된다. 엔진까지 침수피해를 입으면 전손 처리를 해야하는데, 이 때 보장을 받지 못한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 부분을 유의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