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피해 복구 이후 계획 발표하기로 결정
공급촉진·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등 담길 전망

정부가 연기했던 250만호+α(알파) 주택공급계획을 오는 16일 발표한다. 사진=이태구 기자
정부가 연기했던 250만호+α(알파) 주택공급계획을 오는 16일 발표한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정부가 지난 9일 폭우 때문에 연기했던 주택 공급대책 발표를 오는 16일 진행한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공지를 통해 “‘250만호+α(알파) 주택 공급계획’을 오는 16일 발표하기로 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지난 9일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참여하는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윤석열 정부 첫 공급대책을 발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중부지방에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했고 정부는 사태를 수습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판단해 대책발표를 연기했다. 1~2일 정도 미루는 방안도 검토됐으나 집중호우로 발생한 피해 복구가 어느정도 이뤄지고 대책을 발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관계부처는 오는 16일 오전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공급대책을 논의 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공급대책에는 민간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활성화해 수도권 주택 공급을 늘리고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와 지방 추가 규제 완화, 1기신도시 방향성 등 일부 방안이 포함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