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혼합금리 모든 상품 대상… 매달 원리금 상환 부담 감소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카카오뱅크는 오는 17일부터 변동·혼합금리 모든 상품에 대해 최장 만기를 4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월 챗봇의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서류 제출, 대출 심사, 실행까지 가능한 모바일 주택담보대출을 선보인 바 있다.

카카오뱅크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최장 대출기간은 변동금리의 경우 5년, 혼합금리는 35년이었으나 모두 45년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와 함께 변동금리, 혼합금리 모두 15년, 25년, 35년, 45년 만기 중 선택할 수 있도록 고객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 상품의 만기가 길어지면 매달 부담하는 원리금 상환액이 줄어들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비율이 낮아져 대출한도 증액 효과를 볼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최장 만기 45년 상품 출시에 이어 대상 지역도 넓힘으로써 주택담보대출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금리상승기 고객의 상환 부담 경감을 위해 최장 만기를 늘렸다"며 "특히 고객의 원리금 상환액 부담을 낮출뿐만 아니라 대출 한도가 확대되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