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 중소벤처기업 발굴 및 투자, 컨설팅 등 지원

IBK투자증권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0일 ‘중소벤처기업 스케일업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 중심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나섰다. (왼쪽부터)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 사진=IBK투자증권 제공
IBK투자증권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0일 ‘중소벤처기업 스케일업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 중심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나섰다. (왼쪽부터)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 사진=IBK투자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IBK투자증권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서울 여의도 IBK투자증권 본사에서 ‘중소벤처기업 스케일업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민관 협력 투자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더 나아가 민간 중심 투자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IBK투자증권과 중진공은 중소기업 특화 지원기관으로, 각 기관의 금융투자 전문역량을 활용해 중소벤처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연계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유망 중소벤처기업 공동 발굴 및 투자 ▲투자성과 향상을 위한 컨설팅 및 투자정보 제공 ▲스케일업금융 지원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금융 우대혜택 제공 등에 대해 협력할 계획이다. 

중진공이 운영하는 스케일업금융은 성장잠재력은 있으나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벤처기업이 민간투자자로부터 대규모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IBK투자증권은 후순위증권 인수를 추진해 성장기 중소벤처기업의 도약을 지원할 예정이다.

서 대표는 “IBK투자증권은 자본시장에서 중소벤처기업의 성장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중진공과 협력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이 자본시장의 한 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민관 협력을 통한 효율적인 투자지원 체계 구축 및 투자시장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는 ‘벤처천억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