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증권은 올해 2분기 IRP와 DC 퇴직연금 원리금보장형 수익률이 각각 2.04%, 2.10%로 퇴직연금사업자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한화투자증권 제공
한화투자증권은 올해 2분기 IRP와 DC 퇴직연금 원리금보장형 수익률이 각각 2.04%, 2.10%로 퇴직연금사업자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한화투자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한화투자증권은 올해 2분기 개인형퇴직연금(IRP) 및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 원리금보장형 수익률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에서 발표한 2분기 퇴직연금 운용수익률에 따르면 한화투자증권 IRP 원리금보장형 수익률은 2.04%로 43개 전체 퇴직연금사업자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또 DC 원리금보장형 수익률은 2.10%로 잔고 20억원 이상 40개 사업자 가운데 최고수익률을 기록했다.

한화투자증권 측은 “한번의 운용 지시만으로도 가능한 ‘최고금리 매칭 서비스’ 덕분”이라며 “이 서비스는 가입자의 원리금보장형 상품이 만기 도래 시 자동으로 한화투자증권이 보유한 최고금리 상품으로 재매수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성기송 한화투자증권 신성장솔루션실 상무는 “최근 어려운 시장환경에서 수익률 방어를 위한 노력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유리한 고금리 원리금보장상품 등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