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은 영업점인 에이펙스 대치가 새롭게 단장을 마치고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고객은 별도의 사적인 공간에서 증권 및 부동산투자 조언을 받거나, 상속·증여 등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사진=신영증권 제공
신영증권은 영업점인 에이펙스 대치가 새롭게 단장을 마치고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고객은 별도의 사적인 공간에서 증권 및 부동산투자 조언을 받거나, 상속·증여 등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사진=신영증권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신영증권은 영업점인 에이펙스 대치(APEX 대치)가 새롭게 단장을 마치고 오픈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포 개보수는 ‘창의(Creation)와 디지털(Digital), 편의(Convenience)’라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고객은 별도의 사적인 공간에서 증권 및 부동산투자 조언을 받거나, 상속·증여 등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고객이 스스로 자신의 투자정보를 조회하고 업무처리 할 수 있도록 ‘스마트 라운지’를 조성한 것도 특징이다.

임동욱 신영증권 APEX 대치 이사는 “디지털 생활에 익숙한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동선 및 공간의 효율성을 고려했다”며 “디지털 시대에 스마트 점포로서 최적의 전문가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