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가 암 투병 중 별세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배우자인 서영민 여사가 별세했다. 향년 61세로 오랫동안 암 투병생활을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서 여사는 최근 미국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그는 12∼16대 국회의원과 내무부 장관을 지낸 서정화 국민의힘 상임고문의 딸로 조부는 이승만 정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서상환 장관이다.

서 여서는 김 회장과 1982년 결혼했다. 김 회장과 서 여사는 장남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부사장, 삼남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 등 세 아들을 자녀로 뒀다. 

재계에 따르면 김 회장과 가족들은 장례 절차 논의를 위해서 미국으로 향했다.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한화 측은 이와 관련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