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모든 발표 일정 잠정연기… 비 피해 수습에 집중"

정부가 9일 발표할 예정이었던 주택공급대책을 잠정 연기했다.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면서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정부가 9일 발표할 예정이었던 주택공급대책을 잠정 연기했다.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면서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수요자들의 기대를 모았던 윤석열 정부 첫 주택공급대책 발표가 연기됐다. 정부는 우선적으로 수도권 호우 피해를 수습한 뒤 추후 일정을 다시 공지할 예정이다. 

9일 국토교통부는 “호우 상황 대처를 위해 이날 예정된 모든 발표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며 “일정 등은 다시 조정해 공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당초 정부는 이날 국토부와 기획재정부 등이 참여하는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윤 정부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번 대책에는 민간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공급 확대 계획 등이 담겼다. 

특히 역세권을 중심으로 용적률을 500% 이상으로 상향 조정해 공급물량을 늘리고 1기신도시 재정비사업, ‘역세권 첫 집’, ‘청년 원가주택’,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의 방향성이 공개될 전망이었다. 

하지만 전날 수도권을 중심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현 상황 대응이 급하다고 판단, 수습에 집중할 방침이다. 대책 발표 일정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조율해 공개할 계획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는 이날 오전 1시 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현황, 차량 소통 현황 등을 보고받은 뒤 “폭우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철도·항공 등 각 분야에서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행정안전부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의 집중호우로 중앙안전대책 비상단계를 을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했다. 풍수해 위기 경보는 ‘경계’에서 ‘심각’으로 올렸다. 현재도 수도권에서는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