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민 107세대 163명 발생

중부지방에 쏟아진 '물폭탄급' 폭우에 서울·경기에서 7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중부지방에 쏟아진 '물폭탄급' 폭우에 서울·경기에서 7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중부지방에 쏟아진 '물폭탄급' 폭우에 서울·경기에서 7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되는 인명피해가 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오늘(9일) 오전 6시 기준 서울에서 5명, 경기 일대에서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실종자 6명(서울 4명·경기 2명), 부상자 9명(경기) 등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서울 관악구에서는 8일 오후 9시7분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구조되지 못하고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동작구에서는 8일 오후 6시50분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60대 구청 직원이 사망했다. 중대본은 사망 원인을 감전으로 추정했다. 동작구에서 같은 날 오후 5시40분 주택 침수로 1명이 숨졌다.

경기 광주시에서는 버스 정류장 붕괴 잔여물 밑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또 도로 사면 토사 매몰로 다른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다.

실종자는 서초구 지하상가 통로, 맨홀 하수구 등 서울에서 4명이 나왔다. 경기 광주에서는 하천 범람으로 2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번 폭우로 서울과 인천, 경기 지역에서 이재민 107세대(163명)가 나왔다. 이들은 대부분 학교, 체육관 등에 머무르고 있다.

이밖에 서울 동작구와 경기 광명시에서 165세대 273명이 주민센터와 복지관으로 일시 대피했다.

서울, 인천에서는 선로 침수 피해가 잇달았다. 경인선 구로~인천·병점, 4호선 창동~서울역, 경부선 금천구청역 구간 등에서 한때 운행이 중단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또 피해를 입은 사유시설과 공공시설이 775곳이었다. 이중 650곳(83.9%)만 복구가 완료됐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9일 오전 1시를 기해 중대본의 대응 수위를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고 풍수해 위기 경보는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