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과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왼쪽부터)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과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5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공군호텔에서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장학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기증식에서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에게 장학기금 1억원을 전달하고 정 참모총장은 직접 감사패를 전달하고 감사를 표했다. 이번에 기탁된 기부금은 순직 조종사 유자녀의 학업 지원 장학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고(故) 박광수 중위(공사 29기) 부모가 28년간 모은 유족연금 1억원과 조종사 2700명이 자율적으로 모은 2억원을 기반으로 2010년 설립됐고 해마다 순직 조종사 유자녀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는 곳이다.

대우건설은 교육 관련 사회공헌 추진을 검토하면서 ‘하늘사랑 장학재단’이 진행하고 있는 장학사업의 취지를 높이 평가해 이번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

백정완 사장은 “대한민국의 하늘을 수호하기 위해 헌신한 순직 조종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며 유자녀들이 그분들의 희생정신에 자부심을 가지고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대우건설은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비롯해 이라크 영유아 교육센터 설립사업, 나이지리아 실명구호 활동 지원, 동해안 산불피해 성금 기부 등 지역사회 및 국가에 헌신해 온 분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각종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