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도비전 개발 '키오머3·키오머플러스' 국내 판매 본격화

사진=LG화학 제공
사진=LG화학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LG화학이 바이오 소재 원천기술을 보유한 '엔도비전'과 손잡고 국내 창상피복재(상처 부위에 붙이는 의료기기 제품)시장에 진출한다.  

LG화학은 8일 '엔도비전'으로부터 피부 상처 보호와 오염방지에 사용하는 의료전문가용 창상피복재 '키오머-3', '키오머-플러스'를 도입해 국내 판매를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엔도비전은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 소재 회사로 혁신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매출의 40% 이상을 투자하며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엔도비전이 자체 개발해 지난해 12월 상용화한 '키오머(KIOMER)' 시리즈는 가려움증, 건조증 등 인한 피부 손상 부위에 막을 형성해 수분을 유지시키고 상처 치유를 촉진하는 겔-타입 의료기기 제품이다. 

콜라겐과 버섯 추출 키토산이 주성분이어서 동물성 키토산에 의한 알레르기 부작용이 없고, 피부 위 도포 방식이어서 주사 통증이 없는 점이 특장점이다.

LG화학은 와이솔루션의 미용필러 '이브아르'와 스킨부스터 화장품 'ASCE+'에 이어 창상피복재 '키오머-3', '키오머-플러스'까지 추가 확보함으로써 메디컬 스킨케어 토털 솔루션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엔도비전은 창상피복재 외에도 지혈용 드레싱, 경막외 카테터, 의료용 절삭 기구 등을 자체 개발해 판매 중인 회사로, 이번 LG화학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사업을 본격화하고 브랜드 파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 마케팅 담당자는 "창상피복재는 피부 장벽을 개선하는 효과뿐만 아니라 항염과 항균 효과 입증으로 피부질환 치료 시장에서 크게 주목받는다"며 "키오머 시리즈의 차별화된 제품력과 LG화학의 영업과 마케팅 역량을 바탕으로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