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군인 "나는 버려졌다… 탈출 지원해달라"
러 여단, 지난달 27일 탈출로 폭파돼 퇴로 차단

러시아 병사 중 한명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사진=더선 캡쳐
러시아 병사 중 한명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사진=더선 캡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우크라이나군에 포위된 러시아 병사들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국방장관에게 탈출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7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은 우크라이나 헤르손에 갇힌 러시아 군인 200명 중 한 명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에게 “나는 버려졌다”는 내용의 영상을 통해 도움을 간절히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검은색 복면을 써 얼굴을 가린 이 군인은 영상에서 “나는 지금 헤르손에 있다. 상황이 정말 어렵다”며 “당신이 이 말을 듣고 우리가 빠져나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쇼이구 장관에게 읍소했다.

더선에 따르면 SNS에 영상을 올린 군인이 속한 여단은 지난달 27일 우크라이나군이 남부 도시 헤르손을 탈환하기 위해 다리를 폭파하면서 탈출로가 차단돼 고립됐다. 해당 부대는 일주일 이상 강 서쪽에 갇혀 있는 상태다.

우크라이나 남부 요충지인 헤르손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불과 이틀 만에 함락돼 다음 달 러시아 연방 병합을 위한 주민 투표를 앞둔 상황이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최근 남부로 전선을 넓히면서 반격에 나섰다. 특히 미국 등 서방 지원에 힘입어 러시아군의 보급로를 끊고 탄약고를 타격하는 등 헤르손 탈환을 위해 전력을 집중시켰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를 자국에 병합하기 위한 주민투표를 강행하면 평화협상에 응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러시아 점령자들이 가짜 주민투표를 실시하면 우크라이나는 물론 서방 자유세계와 이어져 온 대화의 길을 스스로 막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