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의 교육부 장관 해임 시사 발언과 관련해  “이미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 정도로는 돌파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비상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민생 행보를 강화하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뜻을 받들겠다’는 하나 마나 한 원론적 대응으로는 무책임만 키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이 쉬는 동안 나라는 더 시끄러웠다. 김건희 여사의 대통령 관저 공사 관련 사적 수주 의혹에 더해 김 여사의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가는 지경”이라며 “윤 대통령께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더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 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서는 “박 장관은 이미 본인이 행보할 때마다 스스로 폭탄이 되고 있다”며 “정국을 소용돌이로 빠뜨리는 분이어서 국민 눈에 난 것은 기정사실이고, 대통령이 이 상황에서 어떻게 지켜주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 장관의 사퇴만으로 이 문제를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되고, 인사 검증을 부실하게 하고 추천과 임명을 강행한 사람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윤 대통령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국민 앞에서 ‘그렇게 훌륭한 사람을 전 정권에서 본 적 있느냐’라고 하지 않았느냐”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인식이 이 상황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것을 꼬리자르기식으로만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