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이 지난 3일부터 꿈나무 초대행사를 진행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지난 3일부터 꿈나무 초대행사를 진행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대우건설은 지난 3일부터 이틀간 여름방학을 맞이한 임직원 자녀들을  초대해 ‘꿈나무 초대행사’를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우건설 임직원 자녀들 중 초등 4학년~6학년을 대상으로 총 96명을 선정해 대우건설 본사 견학을 시작으로 수원의 대우건설 기술 연구원에서 연구동 견학 활동을 진행한 후 안성에 위치한 너리굴 문화마을에서 물놀이, 장기자랑, 캠프파이어 등의 활동적인 프로그램을 즐겼다.

대우건설의 꿈나무 초대행사는 2004년부터 진행된  행사로 현재까지 총 16회를 진행했다. 2020년과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취소돼 3년 만에 행사를 재개했고 그 만큼 임직원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높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본사와 연구원 견학으로 자녀들은 부모가 일하는 회사에 대한 이해 및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 것을 기대 한다”며 “코로나19 기준이 완화되었지만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뿐만 아니라 ‘임직원 자녀 영어 캠프’, ‘해외현장 근무 직원 가족이 함께 하는 문화이벤트’ 등과 같은 체험 프로그램 다양화로 임직원과 자녀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