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이 데이터 기반 건강검진 플랫폼을 도입해 임직원 검진 예약과 건강관리를 돕는다. 사진=호반건설 제공
호반건설이 데이터 기반 건강검진 플랫폼을 도입해 임직원 검진 예약과 건강관리를 돕는다. 사진=호반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호반건설은 임직원 건강검진 예약을 위한 비바이노베이션의 ‘착한의사’를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건강검진 플랫폼 착한의사는 검진 예약과 검진 결과 모바일 조회, 의료진 원격 상담, 건강 예후 모니터링, 맞춤 검진 인공지능(AI)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호반건설 자회사인 플랜에이치벤처스가 투자한 곳이다.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호반건설 임직원은 본인의 누적 의료기록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건강검진 플랫폼 착한의사를 도입해 임직원의 검진 예약이 더 편리해졌고 인사 담당자의 업무효율성도 증대됐다”며 “임직원 건강관리를 위해 호반그룹 전 계열사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