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정부의 총체적 난국을 돌파하려면 윤석열 대통령의 전면적 인적 쇄신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대통령실의 인사와 기강을 일차적으로 책임지는 ‘육상시’가 쇄신 1순위”라며 “윤 대통령은 더 늦기 전에 총체적 국정 무능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에게 직언해야 하는 비서실장은 연일 터지는 사고에 어떤 역할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윤재순 총무비서관,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원모 인사비서관, 주진우 법률비서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강의구 부속실장 등 검찰출신 ‘육상시’도 두말할 나위 없다”고 일갈했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지난달 20일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고리 삼인방’에 빗대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은 이른바 검찰 출신 ‘문고리 육상시’에 장악됐다는 비판이 제기된다”며 대통령실 인적 개편을 촉구했다.

이어 그는 “최근 기세등등한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도 이에 질세라 ‘대통령 지지율 20%대는 야당의 악의적 공격 때문’이라며 민심을 폄훼하고 있다”며 “모두 ‘윤석열호’를 난파지경으로 내모는 일등 공신들”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집권 여당은 내홍으로 책임 정당의 기능마저 상실해가고 있다”며 “대통령 일가의 사적 인맥들이 비선정치와 권력 사유화의 정점에 서면서 공적 시스템 붕괴가 초읽기에 도입했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