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국을 방문 중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2시 30분부터 40분간 전화 통화 한미가 한반도 안보를 위해 협력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 사진=서울와이어DB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국을 방문 중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 2시 30분부터 40분간 전화 통화 한미가 한반도 안보를 위해 협력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국을 방문 중인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펠로시 의장의 방문이 한미 간 강력한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의장이 오후 2시 30분부터 40분간 전화 통화로 JSA 방문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통화하는 자리에는 미 하원 의원 5명과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등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약속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을 앞으로 발전시키는 데 미국 의회와도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한다”며 “펠로시 의장의 아시아 순방이 끝까지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배석한 하원 의원들에게 지역구에서 우리 코리안 아메리칸 한인들에게 각별히 배려해줄 것도 당부했다.

펠로시 의장은 “한미동맹은 여러 관점에서 중요성이 있지만, 특히 도덕적으로 볼 때도 반드시 지켜야 하는 것”이라며 “워싱턴 한미 추모의 벽 제막식처럼 수십년 동안 수많은 사람의 희생으로 지켜온 평화번영을 양국이 지키고 가꿔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도 한미 간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질서를 함께 가꾸어 갈 것”을 제안했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