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각국 대사들과 전화통화 [사진제공=대통령인수위]
윤석열 대통령. /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대통령실은 4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이날 오후 통화할 예정이며, 직접 만남 대신 통화로 대신한 것은 국익을 총체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최영범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방한과 관련해 당연히 한미 양국 간에 대통령 면담을 비롯한 방한 일정에 대해 사전 협의가 있었다”며 “펠로시 의장의 방한 일정과 윤석열 대통령의 휴가 일정이 겹쳐서 예방 일정을 잡기가 어렵다고 미국 측에 사전에 설명했고, 펠로시 의장 측도 상황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주요 동맹국 의회의 수장이 방한한 만큼 직접 면담을 하기는 어렵더라도 전화로라도 인사와 메시지를 주고받는 것이 어떻겠냐는 양국의 의견 교환이 있었다”며 “오늘 오후에 두 분이 전화를 서로 하기로 이렇게 조율이 됐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통화내용과 관련해서는 “펠로시 의장의 아시아 순방 그리고 방한을 환영하고, 앞으로 양국의 동맹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강화하고 발전시켜 나아가자 이런 말씀을 나눌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이 펠로시 의장의 공항 영접에 소홀한 점이 있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펠로시 의장의 방한에 공항 영접을 비롯한 제반 의전은 우리 국회가 담당하는 것이 외교상의 또 의전상의 관례”라며 “국회 의전팀이 영접을 나가려고 했지만, 미국 측이 늦은 시간에 더군다나 공군기지에 도착하는 점을 감안해 영접을 사양했다. 서로 양측에 양해와 조율이 된 사항인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이 4일 오전 국회를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진표 국회의장이 4일 오전 국회를 방문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우리 의전 지침에는 외국의 행정부 요인이 방한할 때 외교부가 방한하는 인물의 비중에 따라장관, 차관, 의전장이 공항 영접을 나가도록 규정하고 있다. 반면 행정부 인사가 아닌 의회 인사의 경우에는 일종의 파트너인 우리 국회가 의전을 맡는 것이 관례다.

최 수석은 “오전에 국회 방문을 해서 양국 국회의장 간의 회담, 기자회견, 오찬 등의 행사가 있었다. 우리 국회 의전팀 주관으로 대단히 정중하고 예의있게 잘 치러진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낸시 펠로시 美 하원의장의 방한과 관련한 것들은 한미 양국 간에 사전에, 그리고 또 아주 충분히 협의된 사안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펠로시 하원의장을 직접 만나지 않은 것이 중국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것이냐는 물음에는 “대통령께서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이 중국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 이런 전화 문의를 많이 받았다”며 “모든 것은 우리 국익을 총체적으로 고려해서 결정한 것이다. 이렇게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는 미국 행정부의 외교적 결정을 당연히 존중할 것이고, 또 한미동맹 관계를 최우선에 둔다는 입장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고 분명하다”며 한미동맹이 우선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