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초안 마련 뒤 공론화 과정 거칠 것"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인 ‘K택소노미(Taxonomy)’ 최종안 발표가 당초 예고한 9월보다 늦어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택소노미는 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제 활동으로 인정되는 목록을 담은 분류체계를 의미한다. 유럽연합(EU)도 장기간 논의 끝에 지난 7월 녹색투자 항목에 원전을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한 장관은 이날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에 자료요청 당시 공론화 계획도 마련이 안 됐다고 답이 왔다”며 “대통령 업무보고를 통해 9월 발표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무리”라고 말하자 확정 일정은 아니라고 답했다.

환경부는 지난달 18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원전을 K택소노미에 포함해 금융권의 녹색투자를 유인하겠다고 했다. 이에 윤 의원은 “원전 포함 여부에 대한 찬반은 논외로 하더라도 환경부에서는 공론화할 계획이 있는가”라고 질문했다. 

한 장관은 이와 관련 “8월 초안을 만들어 관계부처와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이해관계자들과 시민사회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발표가 연기될 가능성도 농후하다는 뜻인지를 다시 묻자 한 장관은 “초안 발표 뒤 공론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 장관은 고준위 방사능폐기물 처분장 마련 등도 고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그런 부분까지 고려해 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9월을 못 박아 놓은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문재인 정부에서는 원전을 제외하고,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와 액화천연가스(LNG)를 포함한 K택소노미를 마련해 발표했다. 환경부는 이를 완전히 뒤짚어 원전을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보고 수정안에 넣을 계획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