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선물 활용… 투자 매력 낮은 종목은 제외
"유연한 운용으로 수익률 극대화 추구하겠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삼성그룹주펀드의 운용전략을 바꿨다. 이 회사는 주식 선물을 활용해 삼성전자에 대한 실질적 투자비중을 30% 안팎까지 높일수 있도록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의 운용전략을 재편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제공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삼성그룹주펀드의 운용전략을 바꿨다. 이 회사는 주식 선물을 활용해 삼성전자에 대한 실질적 투자비중을 30% 안팎까지 높일수 있도록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의 운용전략을 재편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삼성그룹주펀드의 운용전략을 바꿨다.

이 회사는 주식 선물을 활용해 삼성전자에 대한 실질적 투자비중을 30% 안팎까지 높일수 있도록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의 운용전략을 재편했다고 3일 밝혔다.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펀드가 주식 현물로 삼성전자를 편입할 수 있는 최대치는 삼성전자가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지난달 말 기준 21.5%)까지다. 다만 펀드는 순자산의 10% 이내에서 선물 등 파생상품을 활용해 특정 종목에 대한 실질적 투자비중을 높일 수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공모펀드가 구사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액티브 전략을 적극 구사하면서 수익률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는 정보기술(IT), 금융, 미디어·서비스, 산업재, 바이오, 서비스 등 13개 업종에 두루 분포한 삼성그룹 16개 종목을 투자 대상으로 한다. 삼성그룹은 단일 그룹이지만 업종 분산이 잘 되어있는 기업집단이다.

IT(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에스디에스 등), 금융(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삼성카드 등), 미디어서비스(제일기획, 호텔신라, 에스원 등), 산업재(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등), 바이오(삼성바이오로직스), 서비스(멀티캠퍼스) 등 핵심산업 우량주가 다수 포함된다.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는 펀더멘털(이익창출능력), 시가총액, 업종 전망, 재무구조 등에 따라 삼성그룹주 16개 종목의 투자 등급 및 투자 비중을 결정한다. 주식운용본부장과 담당 펀드매니저, 리서치팀으로 구성된 ‘삼성그룹주 투자위원회’가 그 주축이다.

이번 운용전략 재편 전에는 삼성그룹주 16개 종목을 모두 펀드에 편입했지만 앞으로는 시기별로 상대적 투자 매력이 낮은 종목은 편입하지 않을 수 있다. 액티브 펀드의 강점인 정성적·정량적 펀더멘털 분석에 따라 전략 종목에 대한 투자비중을 탄력적으로 조절해 시장 대비 초과 성과를 달성하겠다는 취지다.

2004년 국내 최초로 설정된 삼성그룹주펀드 ‘한국투자삼성그룹적립식펀드’는 장기간 시장수익률을 초과하는 성과를 내 적립식 투자에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한국투자삼성그룹적립식펀드 1호(C5)’의 설정일(2004년 11월 2일) 이후 지난달 말까지의 수익률은 361.2%로 같은 기간 코스피TR지수 상승률(300.5%)를 60%포인트 가량 웃돌았다.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는 급락 후 반등장에서 높은 성과를 냈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한 급락 후 반등장이 펼쳐졌던 2008년~2011년, 미국 금리인상과 미·중 무역분쟁으로 시장이 조정받다 반등한 2016년~2018년이 대표적이다.

삼성그룹주펀드 성과는 국내증시 전체의 성과를 대변하는 코스피지수 대비 높았고, 삼성전자 주식을 더 보유할 경우 더 높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운용전략 재편에는 지난 18년 간 삼성그룹주 펀드를 운용해온 운용사의 경험과 노하우가 반영됐다고 운용사 측은 설명했다.

펀드 운용역도 보강했다. 주식운용본부 리서치팀에서 5년여간 삼성그룹 관련주를 조사분석한 최원준 책임이 기존 책임운용역 김효찬 수석과 함께 펀드를 공동으로 책임운용한다.

최 책임과 김 수석은 “한국투자삼성그룹펀드는 펀드 명가 한국투자신탁운용에서도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펀드 중 하나로 그간 코스피 지수를 상회하는 우수한 성과를 보여왔다”며 “앞으로도 당사만의 핵심 투자철학과 운용 프로세스를 유지하되 액티브 전략을 적극 구사해 액티브 펀드만의 장점을 살리고, 리서치 조직과의 협업으로 포트폴리오 비중을 더욱 탄력적으로 조정하면서 향후 반등장에 대비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